160110_ 담양 딸기


차 배터리와 타이어 교환한 뒤로 출퇴근만 하다 보니 쉬는 일요일 드라이브 하기 좋은 담양에 가서 딸기나 사 오면 좋겠다 싶어 다녀왔습니다. 파란 하늘과 메타세쿼이아 갈색이 참 잘 어울리는 풍경입니다.



싱싱하고 큼직한 딸기를 입에 넣으니 달콤함이 입안에 가득 전해집니다. 제일 좋은 딸기 2kg 한 상자를 구매하고 직접 수확한 딸기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딸기 2kg 한 상자입니다. 딸기가 굵고 크며 색도 선명해서 입 안에 넣으면 달콤 달곰해서 제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한 상자 더 구매하고 싶었네요.



작은 딸기는 서비스로 주신 건데 큰 알의 딸기를 보니 작은 딸기는 아기 같네요. 크기는 작아도 맛은 정말 좋았습니다.


홍정석

사진, 음악, 영화, 컴퓨터, IT

    이미지 맵

    WRITE/소소한 일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