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210_ 봄의 햇살



무각사 사랑채에 봄볕이 대나무 숲 사이로 내리쬔다.
겨우내 묵었던 추위들을 어루만져 쓰다듬듯이 녹아내린다.

 

정말 힘들어 잔뜩 움츠려 있던 마음을 위로하는 햇살이다.
지금 이 시각의 어리석은 그림자들이 사라져 가길 바란다.





홍정석

사진, 음악, 영화, 컴퓨터, IT

    이미지 맵

    WRITE/소소한 일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