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응용_ 녹차의 활용, 차의 보관 방법




녹차의 활용



• 뛰어난 탈취효과


화장실 냄새가 심하거나 냉장고 냄새가 많이 날 때는 말려 둔 찻잎 찌꺼기를 작은 망에 담아 넣어 두면 탈취 효과가 뛰어나 냄새 제거에 좋습니다. 벽난로나 화로에 불을 일구어 해묵은 차를 태우던 조상들의 지혜도 집안의 나쁜 냄새를 없애고 습도를 조절하려는 데에서 나온 것입니다.



• 화분의 비료


차를 우리고 난 찌꺼기는 그냥 버리지 말고 화분의 비료로 사용하면 좋습니다. 찻잎 찌꺼기의 아미노산 이외의 성분은 물에 녹지 않고 잎에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에 차 찌꺼기를 관상수나 화분에 주면 비료 대용으로 좋은 효과를 나타냅니다. 고급 화분에는 우려 마시고 난 찌꺼기를 다시 한 번 우려내어서 식힌 다음 그 물을 주어도 역시 좋은 비료가 됩니다.



• 장농 속 곰팡이 제거


장마철이 시작되는 여름에는 집 안 곳곳에 곰팡이가 생기고 눅눅해 지기 마련입니다. 습기 때문에 장농 속이나 서랍 속의 옷에도 곰팡이가 생기기 쉽고, 곰팡이 냄새 때문에 불쾌감을 더 해 줍니다. 이 때에는 말려 둔 찻잎을 망사 주머니에 넣어 장농 속에 걸어 두면 찻잎의 타닌성분과 엽록소의 강력한 흡수력이 곰팡이 냄새를 없애줄 뿐만 아니라, 은은한 향기가 옷에 베어 입을 때마다 기분까지 상쾌해집니다.


또한 서랍에 말려 둔 찻잎을 골고루 펴고 종이 한 장을 덮은 후, 그 위에 옷을 보관하면 좀벌레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고 옷의 변색도 막아 준다고 합니다. 



• 카페트 청소를 쉽게


우리고 난 찻잎의 물기를 꼭 짜서 카페트 위에 고루 뿌려 둡니다. 3시간쯤 후에 찻잎을 이리저리 굴려서 먼지나 세균을 흡착 시킨 후, 찻잎은 청소기로 털어내고 통풍이 잘 되는 하는 곳에 말렸다가 돌돌말아 넣어 두면, 다음 겨울까지 깨끗하게 보관 할 수 있습니다.



• 생선보관


생선 요리를 할 때 차를 넣어 만들면 녹차 안의 플라보놀 성분이 비린내를 없애고, 고기의 입자들 간의 밀착력을 더해 살이 단단해 지며 생선뼈가 부드럽고 연해집니다. 따라서 소화력이 높아지고 흡수가 빨라 먹을 때 맛과 촉감이 좋아집니다.


생선회를 뜨기 전에도 녹차를 우린 물에 생선을 행궈 차물에 적신 행주로 고기의 물기를 닦아 포를 뜨면 비린내도 나지 않고 차에는 포도상구균의 성장을 억제하는기능이 있어 식중독 예방까지 한다고 합니다.


생선전을 붙일 때 밀가루에 가루차를 섞거나 붙이기 전 생선을 차물에 행궈 물기를 없앤 후 전을 붙이면 살이 단단해져서 잘 부셔지지 않고 비린내도 나지 않습니다. 또 생선졸임에 우려마신 찻잎을 넣으면 찻잎이 생선의 비린맛을 흡수하기 때문에 훨씬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잘 말린 생선도 잘못 보관하면 벌레가 생길 수 있는데, 이 때 말린 찻잎을 넣어 보관하면 이를 방지 할 수 있습니다.



• 벌레 물린데


야외에 놀러 갔을 때, 우려 마신 찻잎을 말려 두었다가 모깃불처럼 태우면 모기는 물론 성가시게 하는 각종 벌레들까지 얼씬하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모기나 벌레에 물렸을 때에는 찻물을 진하게 우려 물린 곳에 발라주면 해독 작용과 진정 작용으로 붓지도 않고 독성이 쉽게 풀립니다.



• 부엌 세제로 사용


녹차를 우려 마시고 남은 찌꺼기 찻잎을 부엌 세제용으로 이용하면 차의 성분에 세균 감염을 억제해 줌으로 강물이 오염되는 것도 막고 피부를 보호하여 줍니다. 차의 성분 중 샤포닌은 비누의 재료로도 쓰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야채나 과일을 씻을 때도 찻잎을 우렸다가 그 물로 헹궈주면 농약도 걱정 없습니다.



• 돼지고기 절일때


돼지고기나 쇠고기를 절일 때 찻잎을 함께 넣으면 차 속의 플라보놀 성분이 좋지 않은 냄새를 없애 주고, 육질도 부드러워지고 맛도 개선됩니다. 육류요리에 녹차를 넣는 이유도 이것 때문입니다.




차의 보관 방법



• 일반 가정에서의 차 보관법



1) 공기와 고온 고열 다습한 곳에 보관해서는 안된다.


광(光)이나 열에 의해서 녹차는 산화되거나 변질되기 쉬우며 특히 습기는 유해하다는 것을 염두해 두어야 한다. 차가 변질되는 경우에는 주로 차의 성분인 폴리페놀, 엽록소가 산화되어 갈변되고 맛도 향기도 저하되어서 차의 가치를 잃게된다. 



2) 녹차는 냄새를 흡착한다는 사실을 감안하여 보관한다. 


녹차는 냄새를 빨아들이는 성질이 있어 악취를 제거시키는 작용이 있다. 따라서 녹차의 밀봉 상태가 불완전 하거나 잘되어 있지 않는 상태에서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고기나 생선등의 냄새가 흡착되어서 차의 향미를 없애는 경우가 있다. 또한 찻잔이나 차를 보관하는 용기등도 이러한 차의 흡착력을 감안해서 보관 해야한다.



3) 진공팩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함이 바람직하다. 


-5℃내외의 냉동실에 보관함으로 공기와 온도 빛의 차단을 완전하게 하는 것이다. 소량씩 구입하지 못할 경우는 소량씩 나누어 밀봉한후 냉장고에 보관한다. 



4) 습기가 없는 곳애 보관해야 한다.


습기가 있는 곳에 보관을 하면 습기로 인해서 물기가 생길 우려가 있다. 따라서 실온에 보관하거나 냉장고 보관하는 경우에 냉장고 속의 온도와 밖의 온도의 차이로 인해서 생기는 물기가 있음으로 이러한 경우에는 차와 실온이 같아질때 꺼내서 사용하도록 한다.



• 눅은 차의 보관법


보관상의 잘못으로 차에 습기가 스며들어 차가 변질이 되는 것을 막으려면 철사로 만든 체, 또는 수놓은 틀에 한지를 여유있게 깔아 차를 부어 넣고 약한 불에 고루 흔들며 말린다. 구수한 냄새가 나면 불에서 내려 식혀서 차통에 담는다. 


홍정석

사진, 음악, 영화, 컴퓨터, IT

    이미지 맵

    WRITE/녹차의 향기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