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평 은행나무길


남평 은행나무길 


은행나무 색이 곱게 샛노랗게 물들 때쯤에는 해마다 이 아름다운 길을 걷고 보고 싶어 잊지 않고 다녀옵니다. 올해는 장마라 은행 색이 그전보다 덜하지만 답답한 마음을 달래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아름다운 풍경에 은행나무길 카페에서 아메리카노 한잔 마시며 어떻게 살았느냐는 짧은 안부도 전할 사람이 없다. 남평 은행나무길 나오며 신랑신부 결혼 사진 촬영을 보며 많은 생각이 교차했다. 


무척이나 쓸쓸하고 우울하고 술을 마주하는 시간이 늘어만 간다.









































홍정석

사진, 음악, 영화, 컴퓨터, IT

    이미지 맵

    VIEW/세상을 보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