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14_ 행복한 식사












얼마 만에 너를 만나게 되고 오랜만에 마주 앉아 식사를 함께 즐기는 시간이었을까. 네게 감정을 갖기 전에는 참 편하고 좋은 동생이었는데 조금씩 물들어 번져 오는 이 느낌을 무어라 표현하기도 힘들다.


너의 집 앞에 데리러 가고


식당에 마주 앉아 음식을 주문하며


따뜻한 음식이 나오고 비워지기까지


나는 말없이 너의 말에 호응하며 듣기만 했다.


전화 소리 너머 너의 음성에도 나는 순간 머뭇거리고 말을 잇지 못한다. 분명 예전의 내 모습이 아니었다.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현실의 현실을 망각하고 이성의 이기심이 눈을 뜨기 시작해버렸다.


네가 좋아서일까. 내가 외로워서일까. 언제부턴가 이 두 문장의 의미를 가슴에 놓지 못하겠다.




홍정석

사진, 음악, 영화, 컴퓨터, IT

    이미지 맵

    WRITE/소소한 일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