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글씨크게보기

웃다가 아니 울었다


도저히 살아갈 내일이 없는 괴로움에
팔당 대교를 내 달린다

수도 없이 핸들을 몇 번이나
좌측으로 돌리려 했다

친구가 한 말이 자꾸 떠올라
결국 그냥 돌아왔다

'다 지나간다 기쁨도 지나가고
괴로움도 지나가고 배신까지도 지나간다'

그래도 죽고 싶은가?
죽고 싶은 그 마음조차도
그대가 살았음에 그 마저도 행복해 하자

돌아올 때 스치는 바람 내음이
서늘한 이 가슴 한복판을 가로 지른다

그래도 난로 위의 고구마
감칠맛 나는 떡볶이 맛이 치사하게 떠 오른다

날카로운 찬 공기를 지나
한참 끓는 냄비 뚜껑을 열 때 김 서린 순간

다시 한 번 살았음에 나는
웃다가 아니 울었다

한사람이... 인생의 막장을 통과하는 모습을 보며...

- 소천 / 정리 -

---------------------------------------

눈을 뜨고...
고개를 들고 손을 움직입니다
마음도... 살아 움직입니다

- 우리가 살아있기 때문 아닙니까? -

고서이 - A Prayer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