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우연하게 이 노래를 듣고 음색이 너무 슬프고 애절해서 한동안 이 한 곡만 오랜동안 들었습니다. 그러던 오늘 멜론 좋아요에 분류된 음악을 재생하니 다시 이 노래가 흘러나와서 가사를 읽게 되고 음악을 또 듣게 되고 몇 번이고 반복해서 들어도 싫증 나지 않은 음악입니다.


가서 첫 시작부터 지금의 내 심정을 훤히 내다보는 듯 써내려 가고 있습니다. 혼자만의 텅 빈 방에서 이야기할 사람 없이 독백의 연속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눈을 뜨고 눈을 감으면 허무하게 보낸 하루가 또 그렇게 일주일이..... 한달이... 희망찬 삶이라는 단어보다는 무기력증, 우울증, 그릇된 생각들이 떠나지 않네요.


눈물만 조용히 흘러 내리네요.


절망에 지친 사람들이 더 이상 날 붙잡지 않게 해줘 

이룰 수 없는 꿈조차도 날 포기 할 수 없게



강허달림 - 독백(Feat. 채수영)


어둠이 지친 터널속에

난 항상 있을거라

무엇들이 그렇게 진실인지

알 수도 없을수도


그런후에 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가

그 모습들 속에서 

그 언제나 

날 던지고 말았을까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우물속에서 난 헤메이다가

난 항상 그 많은 사람들속에

속하진 못 했었지


언제쯤에서야 날

받아줄 수 있을가란

기대속에 또 하루를 보내고

그렇게 쌓여진 삶속에 파묻혀

그렇게


힘없이 부둥켜 앉은 

세상들 속에서, 사람들 속에서

더이상 흔들리지 않게

나를 바라볼 수 있게


그래

쓰러져 또 다시 

쓰러져도 아무렇지 않게 일어나

웃음짓고 아무일 없단듯이

그렇게


그게 나 인걸

그게 나 인걸

그게...

나 인걸...


절망에 지친 사람들이 

더 이상 날 붙잡지 않게 해줘

이룰 수 없는 꿈조차도

날 포기 할 수 없게...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