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오늘 광주광역시청에는 까치들의 울음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소식이 오거나 손님이 찾아온다는 말처럼 5·18의 진실이 규명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