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참 눈이 많이도 내렸다.

 

어제는 하루종일 펑펑~. 오늘은 잠쉬 쉬는지. 조용한 아침이다.

 

눈 오던 날. 설날 아침. 조용히. 그렇게. 또 음악을 틀고 듣고 있다.

 

재주소년 - 눈 오던 날

 

이 노래를 들으면. 뭔가 밀려오는 듯한 감정들을 숨길 수가 없다.

 

영혼의 괴로움이 울부 짖는다.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