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의 또 다른 나



광주광역시, 지난 21일 송화마을서 ‘소통아파트 1호점’ 개소


광주광역시는 광주마을분쟁해결센터와 함께 21일 오후 남구 송화마을 휴먼시아 3단지 조각공원에서 주민 주도로 마을 생활갈등을 해결하는 ‘소통아파트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광주시가 지난 2015년부터 마을에서 발생하는 사소한 갈등을 주민 스스로 조율과 토론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돕기 위해 관내에서 운영 중인 ‘소통방’을 아파트에 특화시켜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을 이뤄내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서전교 광주지방법원 공보판사, 김병내 남구청장, 박용표 송화마을 대표, 주민화해지원인과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통아파트 홍보와 제1호점 현판제막식, 비누공예·주먹밥 나눔 등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주민소통이 쉽지 않은 아파트에서 소통을 쉽게 하기 위한 ‘소통지·콩깍지소통방’에 대한 홍보가 이뤄졌다.


소통지란 층간소음·주차문제 등 생활 불편사항이나 민원 등을 소통지 앞면에 적어 상대방 집 문고리에 실명 혹은 무기명으로 걸어두면 주민 스스로 다른 집의 불편사항을 확인하고 개선을 약속할 것을 알리는 메시지를 뒷면에 화답하는 프로그램이다.

콩깍지소통방은 주민이 불편사항을 아파트에 설치된 소통방에 알리면, 소통방의 주민화해지원인이 중간에서 민원을 받은 주민에게 민원을 알리거나 서로 대화·타협을 원할 경우 자리를 주선해 문제를 중재하는 방식이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광주는 성숙된 시민의식과 마을공동체 활동이 풍부한 도시다”며 “전국최초로 이웃 간의 갈등을 주민 스스로 해결하도록 도와주고 있는 마을분쟁해결시스템이 마을공동체 회복의 대안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마을에서 발생하는 사소한 갈등이 법적으로 비화되는 것을 막고 주민 스스로 토론과 조율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돕기 위해 광주지방법원, 지역 법률전문가 단체, 전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등과 협력한 ‘소통방’을 마을분쟁해결센터와 각 자치구 등 45곳에서 운영 중이다.


또 소통방에서 갈등 당사자들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민화해지원인’ 양성을 위해 주민갈등과 분쟁해결 과정에서 필요한 의사소통 및 설득 대화법 등을 배우는 ‘주민화해지원인 양성교육’을 운영해 2016년부터 359명이 교육을 수료했다.


이 밖에도 학교폭력에 대해 징계와 처벌 위주의 대응방식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해결방안을 기획·참여하고 마을, 학교가 협력해 학교폭력 문제를 해결하는 ‘청소년 화해놀이터’와 노년층 주민화해지원인 참여 프로그램인 ‘시니어형’ 등 마을 특성을 살린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http://www.gwangju.go.kr/BD_0000000027/boardView.do?seq=297741&infoReturn=&menuId=gwangju0303000000&searchCate=&searchType=&searchText=&pageIndex=1&boardId=BD_0000000027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