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의 또 다른 나



경남 합천 해인사로 가을 사찰 순례 다녀왔습니다. 해인사에 펼쳐진 울긋불긋 고운 단풍색은 가을을 가슴에 품고 있었습니다.

매일 열심히 바쁘게 살고 있지만, 왠지 마음이 공허하고 채워지지 않은 허전함 앞에 서 있을 때가 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 가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드리고 왔습니다.
































































































































counter st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