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어제 한숨도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했어.

 

너에 대한 아픔때문에. 고통이 심해져서 잠을 이룰수가 없었다.

 

새벽녘에 온 문자. 그 말 믿지 않을께.

 

어쩌면 시간이란게 필요할지 몰라.

 

보고 싶지만. 이젠 참을 수 있어.

 

이번주 내내 보고 싶어서 견딜수가 없었던 나의 욕심을 용서해주라.

 

난 그래도 네가 하나도 밉지 않은걸.

 

나 그렇게 많이 아파한다. 그렇게 고통 받고 있다.

 

내가 죄를 지을때마다 교통사고 난후로 알 수 없는 두통에 시달린다.

 

너의 마음. 그 상처. 다 내가 짊어질께. 나 그렇게 아파도 참을께.

 

어른스럽게 하지 못한 나의 행동. 짧은 생각에 그만 실수를 해버렸다.

 

날 이해해 주라는 말은 하지 않을께. 나의 모든것을 용서해줬으면 해.

counter stats